Search
Duplicate
🥇

Technical Product Owner

합류하게 될 팀에 대해 알려드려요
토스페이먼츠의 TPO로 합류하시면 제품별 사일로에 배치됩니다. 토스페이먼츠는 서비스 단위의 메이커 조직을 사일로 (Silo) 라고 칭하고 있으며, PO/개발자/프로덕트 디자이너/데이터 분석가 등 적게는 3명에서 많게는 6명까지 하나의 스쿼드를 이루어 작은 스타트업처럼 자율성을 갖고 일하고 있어요.
담당하게 될 제품은 인터뷰 과정을 거치면서 본인의 강점과 백그라운드를 고려해 조율됩니다.
토스페이먼츠의 PO는 2~10년 경력의 연차를 가진 멤버들로 구성되어 있고, 스타트업/창업/대기업 출신에 분석가/전략가/디자이너/개발자 등 다양한 백그라운드를 갖고 있어요.
사일로 내부 구성원들과의 커뮤니케이션은 활발하게 매일 이루어지며, 매주 PO Weekly를 통해 동료 PO들과 더 나은 제품을 위한 고민을 나누고 알찬 세션에서 러닝까지 할 수 있어요.
사일로마다 수립한 OKR은 다르겠지만, 궁극적으로 창업가들이 사업을 성장시키는 과정에서 꼭 필요한 제품과 서비스를 만들어, 함께하는 가맹점들을 빛나게 하고자 해요.
합류하면 함께 할 업무에요
기술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기술적 관점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제품을 만드는 일을 합니다.
담당하는 제품의 목표와 사일로의 비전을 세우고, 사용자들이 원하는 것과 토스페이먼츠의 비즈니스 전략을 연결하여 의미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낼 수 있어요.
프로덕트의 핵심 지표 정의에서부터 비즈니스 모델 설계, 액션 아이템 추진 및 결과 도출까지 서비스의 생애 주기를 오롯이 담당하며 제품의 성장을 드라이브하는 역할이에요.
유효한 가설을 수립하고, 실험을 통해 도출된 Data Insight를 기반으로 가설을 검증하며, 끊임없는 Iteration을 통해 Product-Market Fit을 찾고, 제품을 고도화하게 되요.
사업의 방향, 매출 및 수익 등에 대한 결정권을 가지고 목표 설정과 전략도 스스로 수립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사일로 구성원들과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서, ‘가장 좋은 방향’을 결정하게 되요.
작은 스타트업의 CEO와 같이 진짜 사업을 해볼 수 있는 역할이에요. 위에서 내려오는 방향에 따라 진행하지 않고, 직접 부딪혀서 해결해야 하는 문제를 정의하고, 다양한 액션을 통해 성공과 실패를 맛볼 수 있어요.
복잡한 레거시를 해결하거나 운영 효율성을 제고하는 등 기술적 관점에서 고객에게 더 나은 제품을 만드는 일을 할 수 있어요.
이런 분과 함께하고 싶어요
결제 관련 제품 경험이나 백그라운드가 없어도 괜찮습니다.
경험의 깊이는 연차와 비례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 연차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습니다.
기술 기반의 제품을 다뤄보신 경험이나 제품에 깊은 이해도가 있으신 분이 필요해요.
애자일한 프로세스로 성과를 만들거나 실패한 경험이 있으신 분이 필요해요.
문제 해결을 위해 정의한 비전, 전략 및 미션부터 비즈니스 임팩트까지 연결되는 과정이 논리적이고 합리적인 분이 필요해요.
데이터 기반으로 다양하고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Analytic Mindset이 필요해요.
어려운 미션, 도전적인 목표, 힘든 순간에도 에너지와 의지를 가지고 임팩트를 만들어내고야 마는 분이면 좋아요.
고객의 입장에서 문제를 정의하고, 해결해본 경험이 있으면 좋아요.
사업/제품 기획부터 조직 운영까지 스타트업의 A to Z를 다뤄보신 창업 경험이 있으면 좋아요.
이력서는 이렇게 작성하시는 걸 추천해요
담당해오신 제품/서비스/프로젝트 별 문제 정의-가설 수립-액션 및 검증-결과를 명확히 기재해 주세요.
해오신 업무의 단순 나열이 아닌 임팩트 및 러닝 포인트를 적어주신다면 강점이 돋보일 거에요.
본인이 직접적으로 기여하여 수치적으로 성과를 달성해 보신 경험이나 사업적 지표의 개선 여부를 표현해주세요.
본인의 프로덕트 경험 중 성공/실패로 판단한 기준을 객관적이고 논리적으로 작성해주세요.
토스로의 합류여정
서류접수 > 직무인터뷰 1차 > 직무인터뷰 2차 > 문화적합성 인터뷰 > 최종합격
함께할 동료를 위한 한마디
"지시받아서 일을 하는게 아니라, 스스로 가장 중요한 문제를 정의해서 해결하고, 책임질 수 있는 영역을 확장해 나아가는, 내가 내 일의 주재자가 되는 경험을 하고 있습니다"
저는 토스에 합류하기 이전에 스타트업에서 PM으로 일을 했었는데, 일을 추진하기 위해 몇번의 업무보고를 하고서 결국에는 상사의 지시대로 제품을 만드는 경험을 많이 했어요.
하지만 토스에 PO로 합류한 후로는 전혀 다른 경험을 하고 있어요. 일단 저에게 지시하는 사람과 저의 보고를 받는 사람이 없어요. PO인 제가 지금 사용자가 겪는 가장 큰 문제가 무엇인지 찾고, 어떤 제품으로 해결할지에 대한 방향을 제시하면서 팀을 이끌고 있어요. 물론 팀의 방향을 제시하고 팀원들을 설득하는게 쉬운일은 아니지만, 저 스스로 제 일의 키를 쥐고 있기 때문에 항상 즐겁게 일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저처럼 누가 시키는대로 일을 하는 것에 신물이 나신 분들이나 스스로 문제를 찾아서 해결하는 것을 즐기시는 분들이 토스에 합류하신다면 '내가 내 일의 주재재가 되는 경험'을 하실 수 있다고 확신해요.

지원하기